자유게시판

*포인트 : 글작성(20), 댓글작성(5), 추천받음(10)
(*.28.178.146) 조회 수 78 추천 수 0 댓글 2

안녕하십니까! 중부지방의 수해가 걱정이 되더니 폭염과 동시에 코로나19의 재창궐이 걱정되는 요즘입니다. 

 

먼저 여러 모양의 피해들은 없으신지 안부를 여쭙고 덥고 습도 높은 요즘 건강에 더 유의하시길 바래봅니다.(코로나 조심하셔요~) 제가 이 곳에 "클래식 음악듣기" 라는 제목으로 연재를 올리게 된 것은 근간 음감 생활의 패러다임이 많이 바뀌고 있고 세대간의 감상법도 다르기도 해 저의 적은 경험이나마 함께 공유하면서 우리 정서를 더 감성적으로 깨우고 삶이 거칠어 지지 않게 해 주는 좋은 수단 "클래식 음악" 을 좀 더 많이 가까이 했으면 하는 소박한 마음에서 시작하게 된 것 입니다.  (이곳은 소리를 듣는 수단인 오디오를 다루는 곳이라 이런 글을 올려도 조회수도 적고 관심도 많이 없을실 수 있지만 이야기가 있는 음악이 함께하면 휠씬 더 풍성한 오디오 생활이 되지않을까 생각해 꿋꿋히 써 보겠습니다.^^) 

 

요즘 음감의 트렌드는 "스트리밍"을 이용한 음악듣기인데 저도 TIDAL을 많이 이용하지만 젊은 분들은 벅스나 멜론,지니를 더 많이 쓰는 것 같습니다. 저의 경험으로는 가요나 재즈나 팝은 길어도 4분 이상되는 곡이 없어 우리 뇌가 의식적으로 음악적 감동과 재미, 기승전결을 빨리 계산하려하니 급해지게 되고 앞 부분 몇초 정도 듣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금방 다음곡으로 Skip하게 되 푸근하게 앉아 뇌를 활성화 시키며 휴식하게 해 주지는 않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해 저도 50대가 되고 서병익오디오를 알게되고 부터는 서서히 저도 모르게 클래식 음악을 듣는 비중이 더 많아 지게 됐습니다. 클래식의 경우 교향곡, 협주곡은 물론이지만, 소나타도 전악장을 들으려면 최소 30분~40분 동안 천천히 음악을 듣는 활성 에너지를 쓰게 되니 평안히 듣는 시간에 우리뇌를 천천히 활성화 해 줘 음악을 듣는 즐거움, 행복감과 함께 정서적으로 휴식하게도 되는 것 같습니다. ( 그외에도 라틴음악이나 재즈,팝, K-POP,국악에도 당연히 좋은 음악이 많으니 모든 음악에 공통되는 것 이라 여깁니다.~)

 

물론 클래식 음악을 들으려면 공부와 준비가 조금은 필요한 듯 합니다. 야구,축구를 재미있게 보려면 약간의 정해진 규칙을 알고 관람하면 더 재미 있고 흥분 되는 것과 같은 것 이지요. 

아래에 제가 제시해 드리는 의견은 클래식음악을 듣기 위한 제 나름의 경험을 정리한 것이고 다른 장르를 들으실 때는 청자에따라 또 다른 감상 방법이 많이 있으니 그저 참고만 해 주십시오. 

 

1. 먼저 정해진 형편안에서 최소한의 시스템 을  갖추어야 합니다. 꼭 LP를 듣지 않아도 스트리밍이나 블루투스 로도 들을 수 있으니 네크워크플레이어(서버,미디어, 스트리머) 와 어느정도 급의 스피커와 인티앰프나 올인원 제품을 갖추시면 될 듯 합니다.  이 과정은 마치 악기를 배우기 위해 연습용 악기를 사는 것과 같다 하겠습니다.  

2. 이제 기억을 한번 더듬어 보시면 영화속에서나, 드라마나, 아니면 학교에서, 길거리에서 접했던 클래식 음악이 있는지 떠올려 보십니다.. 

 p_W.png  

저는 중2때 학교 음악실에서 음악선생님께서 탄노이 괘짝 스피커를 통해 들려주셨던 프로코피에프의 "피터와 늑대" 가 처음 들었던 클래식 음악이었어요.. (지금 들어도 참 재미있는 음악이니 저는 지루한 클래식의 기억보다는  즐거움과 신기함이 첫 클래식 경험이니 행운이기도 하네요~) 

 

3. 내가 무슨 음악을 좋아하고 음감 시간을 더 유익하게 쓸 수 있는지를 알아가는 "음감 에너지 축적"의 시간이 필요 합니다. (저는 우리 직원들과 주변 지인들께 이렇게 권합니다 "어떤 음악이든 매일 15분 정도 20일만 꾸준히 들어보셔요~:15분이라는 시간은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기도 하고 지루할 수 있는 음악을 15분 이상 들으면 심심하고 스트레스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4. 그리하다보면 자연스럽게 " 어 노래가 들리네.. 가끔은 재미있는데? 어쿠스틱 악기들이 주는 자연스럽고 인간에 의해서만 소리가 나는 각 악기들의 음색과 하모니가 마음을 움직이게 해 줄때가 오는 것 이지요 (꼭,꼭) 

 

5. 장르별(클래식의 경우라면 고음악 부터 낭만을 거친 현대음악까지~)로 혹은 교향곡의 경우 오케스트라 지휘자, 협주곡이나 실내악은 연주자와 단체를 함께 두루 비교해 들어보십니다..

 

6. 그러고는... 지휘자별로 음악을 들으니 감동이 있더라 한다면 그 지휘자만 디립따 들이댑니다..^^ (예를 들면 저의 경우 ETERNA 레이블이 발매하고 Kurt Masur가 지휘한 라이프지히 게반트 하우스 오케스트라의 LP를 유독 좋아하게 되었는데 정말 환상적인 연주와 농밀하고 농염하고 진한 동유럽 정서를 들려 줘서 좋아하게 돼 요즘은 Kurt Masur 선생님 연주만 디립따 듣고 있는 중입니다..) 

et.png

    - 클라리네티스트 이신 저의 지인 선생님의 20년전 Kurt Masur가 지휘하는 뉴욕필하모닉(기억하시기로는..) 실연 청취기에 따르면 베토벤 교향곡 7번 2악장 전반부에 하나가 되어 농밀하게 연주되는 깊은 현의 질감이 환상적이어서 잊을 수 없다 하시던데.. 이제는 돌아가셔서 LP로만 만날 수 있어 너무 안타깝습니다. 

 (* ETERNA LABEL LP를 들을 때마다 TCR이 눈에 아롱집니다.. 더 찐한 음악을 들려줄텐데 하고 말입니다..ㅎㅎ)

  

 

7. 그러다 보면 인생곡 하나쯤 생기게 됨을 경험하게 되지 않을까요? 

저는 딸아이가 클래식 피아노를 전공하기로 결정하고 난 후 딸과의 소통을 위해, 또 잘 도우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피아노 음악을 듣는 것이여서 자연스레 다른 음악보다는 클래식 음악을 가까이 하게 된 경우이기는 하지만 누구에게나 어떤 동기가 있지 않을까 합니다..  저 또한 20년 넘게 CD로만 음악듣다 부산의 먹통레코드에서 하이든의 현악 4중주 (String Quartet Op76 No.3) "황제"와 Piano Trio No25. "집시" 를 LP로 처음 듣게되었는데.. 그 깊은 울림과 자연스러움이 좋아 더 많은 시간을 듣게 됨으로 현악 4중주들 , 피아노소나타 순으로 듣다 마이클 틸슨 토마스가 젊은 시절 보스턴 심포니를 지휘할때 녹음된 도이치 그라마폰 발매의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1번을 듣고는 러시아의 음악적 정서에 관심을 갖고 많이 좋아하게 되었어요.

tm.png

차이코프스키 교향곡5번,4,6번도 정말 좋지만, 1번 2악장은 정말 그림같이 제게 다가왔지요..그리해 1번은 제겐 인생곡 중 하나가 됐습니다. 

 

이렇게 점점...클래식 음악에 빠지신다면.. 매력에 빠져 못 만날땐 힘들어 지신다면... 음..다음편에 계속 쓰겠습니다.. ^^ (다음편은 더 재미있게 돌아올께요~)

 

 

  • 통영오광대 2020.08.21 01:56 (*.252.237.167)
    Peus님의 글에 공감이 가는군요 저도 클래식을 즐기는데 계기는 중학교때 밤9시에 부산mb fm의 signal을 처음 듣고 감동을 받고 당시 부산 남포동 명성레코드에 찾아가 signal의 곡을 물어보고 lp를 사서 전곡을 듣기 시작한게 시초가 되었지요. 반클라이반 피아노연주로 베토벤 피아노협주곡5번 이었습니다 그 이후로 새로운 곡들은 처음에는 귀에 익숙하도록 그냥 틀어놓고 듣기를 하니까 보름정도 되니 귀에 익숙해지더라구요 그러면서 클래식의 세계에 빠져 들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클라리넷곡 과 첼로곡을 자주 듣는 편입니다. 승선중 마음이 울적하거나 가족들이 생각나면 부루흐의 콜니드라이를 자주 듣는데 울적한 마음을 잘 달래줍니다
    위에 소개해주신 곡들 다시금 새롭게 기억들이 뭉클 뭉클 샘솟네요 특히 피터와늑대, 아이들에게 들려주며 즐거웠던 추억이 새록 새록 ......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서병익 2020.08.21 09:06 (*.246.243.27)

    예... 선생님 공감합니다.....

    차이코프스키 특유의 서정성 넘치는 선율이 가슴깊이 파고 듭니다.....

    음악적 취향이 저와 비슷하신 것 같습니다.....^^


공지 "자유게시판" 글 올리실 때 참고사항 안내 서병익 2008.07.10
  1. No Image

    402. 월간 오디오 소개글 "음질 손실과 불편함을 한 번에 해소시켜줄 서병익 오디오의 리모트 컨트롤러"

    서병익 오디오의 진공관 리모트 컨트롤러가 월간 오디오에 소개되어서 반가운 마음에 내용 공유드립니다.  https://1boon.daum.net/monthlyaudio/5fa4a0a9a437ca6e4f203fd9   고맙습니다.
    Date2020.11.11 By밤송이 Reply1 Views99 Votes0
    Read More
  2. 401. [집콕 공연]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콘서트 <러시아 음악의 밤>

    서병익 오디오 애호가 여러분~  코로나 환난중에 늘 건강조심하시길 바랍니다.~ (자나깨나 마스크 생활화!) 오늘은 CBS에서 착한일을 하는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집콕 콘서트 안내 해 드립니다.  태그는 아래에 있습니다.~  https://tv.naver.com/l/53824  집...
    Date2020.09.14 ByPEUS Reply1 Views107 Votes0 file
    Read More
  3. No Image

    400. 정말 오래간만입니다.

    정말 오래간만에 서병익오디오를 방문했습니다. 몇년이 흘렀는지 기억조차 나질 않는걸보면 꽤나 오랜시간이 지난거 같네요. 너무 오래되서 아이디와 비번도 찾지 못해 새로 신규로 가입하여 글을 올립니다..ㅠ 홈페이지도 좀 변한거 같고 새로운 오디오들도 ...
    Date2020.09.10 By처용 Reply3 Views132 Votes0
    Read More
  4. No Image

    399. PEUS님! 어디 편찮으신건 아니시죠?

    요즘 적적하신 것 같아 염려되어 문안드립니다. 건강하신거죠?
    Date2020.09.06 By파소스2 Reply3 Views120 Votes0
    Read More
  5. 398. [첼로트] 첼로댁이 연주하는 "사랑밖에 난 몰라"

    "첼로댁' 의 "사랑밖에 난 몰라"      뛰어난 첼리스트가 연주하는 가슴을 저미는 '첼로트" 연주를 소개해 드립니다.  또 하나의 장르가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할 정도로 연주력이 뒷 받침되고 잘 준비되고 잘 연주된 거기에 영상미 도 좋은 작품이네요~  https:...
    Date2020.08.20 ByPEUS Reply1 Views146 Votes0 file
    Read More
  6. 397. [클래식 음악듣기6] 매력에 빠진다면~?!

    안녕하십니까! 중부지방의 수해가 걱정이 되더니 폭염과 동시에 코로나19의 재창궐이 걱정되는 요즘입니다.    먼저 여러 모양의 피해들은 없으신지 안부를 여쭙고 덥고 습도 높은 요즘 건강에 더 유의하시길 바래봅니다.(코로나 조심하셔요~) 제가 이 곳에 "...
    Date2020.08.20 ByPEUS Reply2 Views78 Votes0 file
    Read More
  7. 396. [클래식 음악듣기5] 스테판하우저의 "Live in Zagreb"

    안녕하십니까!  몇주 째 충남 대산과 창원을 오가며 일하고 있는데.. 오늘은 회사에 들어와 오랜만에 잠시 쉬다가 생각나는 공연이 있어 함께 나누었으면 해서 글 올립니다. 너무 멋진 연주자여서 저의 감상평을 올리기 보다는 프로그램을 정리해 올리는 것을 ...
    Date2020.07.30 ByPEUS Reply3 Views115 Votes0 file
    Read More
  8. 395. 소향씨의 노래는 30분 이상 듣는게 아니네요.

    오늘 비도오고해서 유투브에서 소향씨의 데뷔시기부터 쭈욱 듣다보니 수시간이 훌쩍 지났습니다. 도저히 가슴이 먹먹해져서 그리고 가슴이 메어져서 휴식시간도 갖으면서 듣습니다. 가수란 본연의 직업적 소명을 갖고 노래를 부르는 가수! 오디언스들의 한사...
    Date2020.07.27 By파소스2 Reply6 Views194 Votes0 file
    Read More
  9. 394. [클래식 음악듣기4] TIDAL로 듣는 PEUS' First Performance!

    안녕하십니까!  페우스입니다.  요즘 음감생활중 비중이 높아지는 것이 네트웍크 플레이어를 통한 음악듣기 인 것 같습니다. 편리하기도 하고 방대한 음악을 잘 정리해 들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음질이 크게 개선된 덕분이기도 하지요.. 그 중에서도 저는 T...
    Date2020.07.20 ByPEUS Reply3 Views128 Votes0 file
    Read More
  10. 393. [클래식 음악듣기3] 영화에 쓰인 클래식 음악 "슈만 피아노5중주 E장조 Op.44"

    안녕하십니까! 페우스 입니다.  오늘은 휴일출근 기념으로 휴식겸 영화에 쓰인 클래식을 소개드리려 합니다.  더 페이버릿 (The Favorite) 2019.  - 여왕의여자- 입니다.  "포스터를 보시면 이야기가 조금은 상상되시지요? ㅎㅎ"  이 영화의 핵심주제 장면에 ...
    Date2020.07.19 ByPEUS Reply2 Views95 Votes0 file
    Read More
  11. 392. [클래식 음악듣기2] 톰과제리가 연주하는 리스트의 헝가리안 랩소디!

    안녕하십니까~ 페우스 입니다.  기왕 시작한 것 시간있을 때 가볍게 막 달려보겠습니다. ^^  오늘 만나볼 클래식 음악은 Franz Liszt, Hungarian Rhapsody No.2 S.359-2  입니다.  그러니까!  광시곡 입니다.  그런데 제목에서 보신 바와 같이 "톰과 제리가 연...
    Date2020.07.17 ByPEUS Reply1 Views66 Votes0 file
    Read More
  12. No Image

    391. 청주한가. 청주 서병익오디오. 방문기

    약7개월간의 승선생활을 마치고 귀국하여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잠자고 있던 애마를 깨워 독려하여 청주에 한걸음에 도착하니 사전에 연락을 했지만 사장님께서 주차장에 이름까지 적어두어 자리확보까지. 해두신 세심한 배려에. 내심 감동하였습니다. 달...
    Date2020.07.17 By통영오광대 Reply4 Views122 Votes0
    Read More
  13. 390. [클래식 음악듣기1] 존경하는 지휘자 Kurt Masur

    안녕하십니까! 창원 페우스 입니다.  좋은 오디오를 만들어 주셔서 좋아하는 음악을 잘 듣고 있는데 제가 혹시라도 아주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는게 없을까 한동안 많이 생각했었습니다. 그 결론으로 제가 오디오는 잘 모르고 음악도 비 전공자이지만 클래식...
    Date2020.07.16 ByPEUS Reply2 Views60 Votes0 file
    Read More
  14. 389. 이렇게 비가 내리면....

    여기 진해에는 장맛비가 나흘째 계속 내리고 있다. 덕분에 영상 24도 내외로 선선해서 좋은데 햇볓을 못 쬐니 온 몸이 찌뿌둥 하다. 한마디로 삭신이 쑤신다. 이렇게 비 탓을 하며 집에만 있을 때는 하릴없이 뒹굴어야 하는데 집에서도 쉴 틈이 없이 또 바쁘다...
    Date2020.07.15 By가고지비 Reply4 Views65 Votes0 file
    Read More
  15. 388. FLAT한 HI-FI적인 성향에 대해..

    안녕하십니까! 페우스 입니다.  아래 글은 제가 서선생님을 알게되고 여러 인간적이면서 기술적인 말씀을 듣고 또 배우며 그리고 이 곳의 칼럼과 책을 읽으며 알게되었던 바른 내용을 정리해 다른 카페에 올렸던 글 입니다.  (그곳의 어떤 분 께서 왜곡된 말씀...
    Date2020.07.13 ByPEUS Reply8 Views106 Votes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