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포인트 : 글작성(20), 댓글작성(5), 추천받음(10)
(*.28.178.146) 조회 수 116 추천 수 0 댓글 8

안녕하십니까! 페우스 입니다. 

아래 글은 제가 서선생님을 알게되고 여러 인간적이면서 기술적인 말씀을 듣고 또 배우며 그리고

이 곳의 칼럼과 책을 읽으며 알게되었던 바른 내용을 정리해 다른 카페에 올렸던 글 입니다. 

(그곳의 어떤 분 께서 왜곡된 말씀을 자꾸하시고 의견이 너무 분분하기에 안타까워 조금 더 

 바른 정보를 전달해 드리려는 의도로 작성했던 글이었습니다.)

제목에 [펌]표시를 하지 않은 것은 제가 쓴 글이어서 입니다. 

혹여.. 제 글에 올바르지 않은 부분이 있으면 지적해주시고 알려주시면 또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하겠기에 비도 오고 출장도 한 주 연기된 김에 정리해서 올립니다.!

-------------------------------------------------------------------------------------------------------------

11.png

흐린 월요일 아침이지만 활기차게 시작하고 계신지요~
5주간의 출장을 마치고 회사에 출근해 여러일들을 챙겨보다 문득, FLAT하다, 착색이 있다 등에 대한 저의 생각이 있어 스스로 정리해 볼겸 글을 올립니다. 하이파이를 처음 접하게 되면 그 재미와 감동만큼 엄청한 재정적 압박에 시달리게 되고 주변의 여러 의견들을 듣게 됩니다. 요즘은 그런 논란들이 크게 없는 듯 하지만"하이파이는 전 주파수 대역에서 왜곡없이 재생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하이파이다 라고 주장하시는 분들이 있었다 합니다.

이런 것이지요, 집 거실에 큰 투자를 해 시스템을 들였는데 베이스가 마음에 들지 않거나중 고역이 화사하지 않으면 스피커가 베이스를 못내 준다던지, 슈퍼 트윗을 추가 해야 한다던지, 혹은 앰프가 출력이 딸린다던지 등등 여러의견을 조합해 바꿈질의 쳇바퀴에 빠지게 됩니다. 그럴때 상업적인 생각이 더해지면 프리앰프 톤 컨트롤 무용론도 나오게 되지요.

7, 80년대에는 저,중,고역에 각 특화되었지만 음압 감도는 낮은 고가의 스피커를 팔고 바꿈질 하게 해야하니 거의 모든 기능을 생략해 간단하게 제작된 프리앰프가 가격은 더 비싸게 책정돼 고급 프리앰프처럼 판매되기도 했다 합니다. (저도 92년에 처음 하이파이를 접했을 때 그런 줄 알았으니까요..ㅎ)

베이스, 트레블 조정 기능이 있는 프리앰프는 착색을 시킬 수 도 있고 음질을 떨어뜨리니 미니멀하게 볼륨만 있는 프리앰프를 사용해야 한다고 이야기하기도 하고 베이스, 트레블을 조정해 들으면 마치 한 수 아래인양 낮추어 보기도 합니다. ^^ 요즘 여러 비평을 하시는 분들도 기술적 데이터에 근거하지 않고 추측과 비교 청음의 느낌만으로 그런 말을 하시는 분들이 있고 제 주변에도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공부해 본 바로는 우리가 접하는 모든 음원 (스트리밍, 다운받아 즐기는 DSD256, PCM32bit/128kHz, 음원들 전체)이 FLAT하게 엔지니어링 된 음원은 아닌 것 같습니다. 녹음되는 과정을 살펴볼 때 스튜디오, 라이브에서도 어쿠스틱 환경에 따라 다를 것이고 음향 엔지니어의 콘솔과 모니터 스피커에 따라 다르기도 하겠고 녹음 엔지니어의 그날의 기분과 귀의 컨디션에 따라서도 다를 것 입니다.(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것이 FLAT하다고 해야 할지요..심지어 공연장의 S석에서도 좌석위치에 따라 각 악기의 질감과 그 느낌이 다른데 말입니다.)
[ 어떤 분들은 실제 실연을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상태에서 음색의 옅고 두터움과 착색을 이야기 하기도 합니다.
그런 분들께는 정말 실연을 들어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아무리 좋은 오디오라도 실연보다 좋을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녹음된 마스터 음원이 여러 형태로 생산이 되고 유통이 되겠지요.. 그러니 듣는 우리 리스너가 우리 환경과 기기에 따라 엔지니어링 하면 어떨까요? 하여.. 기기에 기능이 있는 것은 나쁘지 않습니다. 필요 없을 때는 ( 공간이 4미터 이상의 천장과 10미터 이상의 길이 8M이상의 이 폭이 되는 청음실을 가지신다면 - 저도 이런 어쿠스틱 공간을 가지고 싶은 것이 꿈입니다. ) 사용하지 않으면 되고, 필요할 때 사용하면 됩니다.

프리앰프뿐만 아니라 모든 기기에 기능을 실장하였더니 음질이 나빠졌다면 잘못 만든 것입니다. 기능이 문제가 아니라 부족한 제작기술이 문제입니다. 톤 콘트롤 기능을 실장하고도 높은 S/N비를 그대로 유지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러나 잘 만들어져 유저들의 Needs를 만족시키는 기기도 많이 있습니다.

그러니 잘 만들어진 네트워크 플레이어, 뮤직서버 등 소스기기에 잘 만들어진 프리앰프를 조합해 우리 환경에 맞추어 잘 들으면 그게 장땡^^ 아닐까요?
너무 많은 정보에 휘둘리지 않고 데이터에 근거해 정확하게 판단하고 현명하게 잘 듣는 유저가 "갑" 입니다.

FLAT하다는 것에 대해 설명을 올리다 자연스럽게 소스기기와 프리앰프 조합에 대한 생각으로 결론을 맺게 되네요..
제가 경험해 보니 평균적인 우리 리스너들의 어쿠스틱 환경이 좋지는 않아 톤 컨트롤이 꼭 필요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있고 함께 의견을 나누고 싶어 이 글을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창원 PEUS 올림.

P.S 본 글은 제 의견에 아날로그 전문가 분들(기술적 수긍이 돼 제게는 멘토가 되신 분들)로 부터 들었던 기술적 의견을 반영해 작성했습니다.

 

 

 

  • 서병익 2020.07.13 16:26 (*.246.243.27)

    최 선생님의 경험에 의한 좋은 정보일 수 있는데.....

     

    이런 글은 쓰지 않으시는 게 더 좋을걸요.....^^

     

    글을 읽는 분이 유익하다고 느끼지 않는다면 공연히 논쟁의 대상이 되고 맙니다.

    이곳 게시판에서는 그렇지 않겠지만요.....

     

    이런 글을 다른 사이트의 게시판에 올리면 다른 의견을 가지신 분에게는 눈에 거슬리는 글일 수 있답니다.....

  • PEUS 2020.07.13 17:43 (*.28.178.146)
    ㅎㅎ 오히려 의견에 공감해 주시는 분들이 훨씬 많았고 논쟁도 없이 좋은 의견들을 주고 받았었어요.. 예전과 달리 요즘 오디오 하시는 분들은 합리적이고 올바른 기술적 접근을 하시는 것 같아 매우 긍정적이라 생각합니다.~
  • 서병익 2020.07.13 18:01 (*.246.243.27)
    정말 다행입니다......^^
    마음이 열리고, 넓으신 분들이 많으시군요...
    저는 내심 걱정하였습니다....

    공연히 곤란을 겪으실까봐요....
    정말 다행입니다....^^
  • 파소스2 2020.07.15 23:29 (*.255.216.178)
    오디오 세계에 정답이 있을까요?<br>저는 해답을 통해 저에게 맞춰가는 오디오 생활을 추구합니다.<br>그것도 외부적인 요인 즉, 경제적 여건에 따라 매우 달라집니다.<br>정말 다행인 것은 40,50대에 하이엔드 시스템에 가 보았기에 지금의 진공관 오디오시스템에 만족하며 행복한 오디오라이프를 영위합니다.<br>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겠죠.<br>일테면 착색이 마치 오염 혹은 그릇된 길이란 뉘앙스를 풍기지만 개인에 맞게 착색시키는 것은 개인에 맞는 튜닝이기도 하거든요.<br>저의 경험상 실연보다 뛰어난 음원소스를 수없이 만나봅니다. 현장음이란 주변의 환경에 따라 집중할 수도 없게하고 집중해도 소위 음장감이나 밸런스의 차이를 극복하기 어려움이 많습니다.<br>10년 넘게 공연을 기획하고 마스터링하는 작업에 참여하면서 2nd edition에선 작업을 통해 리마스터링도 합니다.<br>오디오에서 '플랫(flat)'하다는 의미는,<br>'20Hz~22kHz의 가청영역에서 특정한 왜곡없이 고른 분포를 나타내는 것을 말합니다.<br>그 의미를 알고 보면 말씀하신 내용을 다시 생각해 보시면 참고가 될겁니다.<br><br>본래 오디오에 관한 글은 잘 작성하려하지 않습니다. 이유는 각자 나름의 '내가복음'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br>가볍게 이 정도의 언급은 별문제 없을 듯하여 생각을 공유합니다.<br>저는 한없이 부족합니다만 40여 년의 취미와 직업 속에서 얻은 저나름의 내가복음으로 행복한 오디오리이프를 즐기고 있습니다.<br>항상 감사합니다..<br>이만 총총...
  • PEUS 2020.07.16 00:15 (*.167.81.237)
    예..공감되는 맞는 말씀입니다~ 깊은 경험에 기반한 선생님의 멋진 연륜이 묻어나네요! 올려주시는 글도 참 잘 보고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 페우스 올림!
  • 파소스2 2020.07.16 10:46 (*.255.216.178)
    졸필도 배려해 주시니 최선생님은 훌륭한 오디오파일입니다.
    항상 즐음하십시오!
  • 가고지비 2020.07.16 00:10 (*.75.236.80)

    HIFi는 지극히 주관적인 것이라 생각합니다.

    개개인 마다 선호하는 주파수대 가 분명 다르겠죠.

    그런 개인적 취향으로 자기만의 소리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것 일테고.

    그러다 보니 파소스2님 말씀 처럼 '내가복음'이 존재하게 되는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 PEUS 2020.07.16 00:45 (*.167.81.237)
    그러네요. . 선호하는 가청주파수가 다름에 따른 청감의 차이가 만든 다양한 소리 세상 . . 정리되는 말씀 감사합니다

공지 "자유게시판" 글 올리실 때 참고사항 안내 서병익 2008.07.10
  1. 390. [클래식 음악듣기1] 존경하는 지휘자 Kurt Masur

    안녕하십니까! 창원 페우스 입니다.  좋은 오디오를 만들어 주셔서 좋아하는 음악을 잘 듣고 있는데 제가 혹시라도 아주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는게 없을까 한동안 많이 생각했었습니다. 그 결론으로 제가 오디오는 잘 모르고 음악도 비 전공자이지만 클래식...
    Date2020.07.16 ByPEUS Reply2 Views68 Votes0 file
    Read More
  2. 389. 이렇게 비가 내리면....

    여기 진해에는 장맛비가 나흘째 계속 내리고 있다. 덕분에 영상 24도 내외로 선선해서 좋은데 햇볓을 못 쬐니 온 몸이 찌뿌둥 하다. 한마디로 삭신이 쑤신다. 이렇게 비 탓을 하며 집에만 있을 때는 하릴없이 뒹굴어야 하는데 집에서도 쉴 틈이 없이 또 바쁘다...
    Date2020.07.15 By가고지비 Reply4 Views71 Votes0 file
    Read More
  3. 388. FLAT한 HI-FI적인 성향에 대해..

    안녕하십니까! 페우스 입니다.  아래 글은 제가 서선생님을 알게되고 여러 인간적이면서 기술적인 말씀을 듣고 또 배우며 그리고 이 곳의 칼럼과 책을 읽으며 알게되었던 바른 내용을 정리해 다른 카페에 올렸던 글 입니다.  (그곳의 어떤 분 께서 왜곡된 말씀...
    Date2020.07.13 ByPEUS Reply8 Views116 Votes0 file
    Read More
  4. 387. 가슴이 터질듯한 감동적 보이스 Heather Headly -"The Prayer"

    안녕하십니까! 비오는 월요일 입니다  활기차게 시작하셨지요~   안드레아 보첼리의 고향 이탈리아 투스카니에서 열렸던 공연 Live in Tuscany 의 출연진  Heather Headley를 소개해 드리고 싶습니다.    우연히 지인으로 부터 받은 자료에 소개가 있어 유튜...
    Date2020.07.13 ByPEUS Reply2 Views47 Votes0 file
    Read More
  5. No Image

    386. 여러분! 홈피의 자유게시판에 조금만 다가 앉으시면 저와 같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답니다.

    어제 밤에 초록색의 인터케이블을 받았습니다. 하찮은 과업에 대한 넘치는 선물인게지요. 지난 달에 이어서 이제야 1set을 갖추게 되어 기존에 제가 사용해오던 케이블과의 비청을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어마무시한 정도의 케이블을 사용해보진 않았습니...
    Date2020.07.09 By파소스2 Reply0 Views52 Votes0
    Read More
  6. No Image

    385. LUIS SALINAS QUINTETO. JAZZ SAN JAVIER 2018

    Date2020.06.30 By돌체 Reply2 Views74 Votes0
    Read More
  7. 384. Joan Baez를 추억하며...

    먼저 터구님의 숙제를 미루었다가 이제라도 할 수 있게 되어 여간 다행으로 여기는게 아닙니다. 우리는 영어 이름에 흔히 작은 실수를 하곤 합니다. 서대표님과도 통화에서 말씀드린 바 있지만 국내 유명 여가수의 이름도 사실은 남성명사를 가져다 사용하고 ...
    Date2020.06.26 By파소스2 Reply6 Views77 Votes0 file
    Read More
  8. No Image

    383. 국내에서도 진공관이 출시 된다고 하네요!

    지난 번 사장님께 누를 끼친 죗과를 스스로 감내하고 있는 중입니다. 가급적 자제하려고 했는데 워낙 굿뉴스라서 알고 계시겠지만 기록된 내용이 없기에 단편소식을 전합니다. 300b진공관 등 몇가지의 진공관으로 시작하지만 진공관 고유의 난제들을 해결한 최...
    Date2020.06.16 By파소스2 Reply5 Views280 Votes0
    Read More
  9. No Image

    382. Hilary Hahn - Brahms Violin Concerto in D major

      '힐러리 한'이라는 연주자를 항상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 언제부턴가 이 영상이 추천영상으로 자꾸 뜨더군요. 궁금해서 한 번 틀어보았는데 정말 대단한 연주자라는 걸 새삼 다시 느끼게 되어서 여기서도 소개를 해봅니다.   앤간한 프로 연주자들도(일부러든...
    Date2020.06.13 By돌체 Reply4 Views98 Votes0
    Read More
  10. 381. 대자연의 신비...

    한마디로 미스테리다. 하얀 꽃을 피운 접시꽃 이야기다. 접시꽃 하나 가 아파트 주차장 화단에서 매년 빨간 꽃을 피우고 있었다. 하지만 그 살아가는 위치가 화단 끝자락이라 주차하는 차들에게 치이고 관리실에서 주기적으로 하는 제초작업에 그 몸뚱아리가 ...
    Date2020.06.09 By가고지비 Reply4 Views102 Votes0 file
    Read More
  11. 380. 먼저 터구선생님께 감사와 뭐랄까요... 암튼 고맙습니다.

    먼저 나나무스꾸리 할머님에 대한 졸필을 올리고 나서 터구선생님께서 응원해 주심에 힘입어 언급하신 조안바에즈(Joan Baez)에 대해 좀 더 깊이 있게 알기위해 먼저 그 예쁜 할머님의 곡을 듣기 위해 앨범을 찾아보니 4개밖에 없더군요 1960년에서 1970년까지...
    Date2020.06.05 By파소스2 Reply3 Views90 Votes0 file
    Read More
  12. 379. 바람이 잦아든 오늘 스피커를 갖고 놉니다

    저 아닌 다른 분들의 자유게시판 점령을 기대하면서 이틀을 지켜보았습니다. 제가 미천한 글을 올리는 것에 혹시라도 불편부당하다고 느끼실 어떤 분이라도 있으시다면 뭔가 흔적이 있지않을까 기대반 염려반의 마음으로 바라보았는데...ㅠ 그래서 오늘은 용...
    Date2020.06.03 By파소스2 Reply4 Views144 Votes1 file
    Read More
  13. No Image

    378. 문득 이런 생각이 나서 몇 글자 남겨봅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요즘은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혼재 속에서 디지털 성향이 날로 강해지고 있습니다. 음질은 아날로그가 좋다는 것을 각종 청음을 통해 알고 있지만, 디지털 기기가 너무 많아서 DAC를 좋은 사양으로 갖고 싶은 욕구가 있습니다. (가...
    Date2020.05.28 By천상의음률 Reply3 Views121 Votes0
    Read More
  14. 377. '나나무스꾸리' 할머님! 그 생애와 그녀의 노래에 대하여...

    ​​​​​​​1934년 생인 그리스출신의 뮤지션, 비록 지금은 은퇴하였지만 3억 5천만 장의 음반을 판매하는 놀라운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아티스트입니다. 70년 대, 뮤직박스에서 제가 그녀를 소개할 때면, '아마도 그녀는 투잡을 갖고 있을 것이다! 메인은 그리스...
    Date2020.05.28 By파소스2 Reply4 Views111 Votes0 file
    Read More
  15. No Image

    376. 이 좋은 날씨에 창문을 열고 추억의 팝송을...

    스웨덴 출신의 두 쌍의 부부그룹인건 모두 아시죠? 그룹일원인 비요른 울바이우스와 베니 앤더슨은 해방둥이(1945년에 출생)로 1966년 콤비를 이루어 듀오로 활동하게 되죠.  이들은 각자의 여자친구였던 1950년 생 아그네사 할트스코그와 역시 해방둥이인 아...
    Date2020.05.26 By파소스2 Reply5 Views79 Votes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