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포인트 : 글작성(20), 댓글작성(5), 추천받음(10)
(*.128.67.32) 조회 수 93 추천 수 0 댓글 4

선생님 ^^ 오늘 오랫만에 방문한 김에 짧은 글하나 남기겠습니다.

10여년전에 서병익오디오와 인연을 처음 맺은 후 드디어 득음(?)을 했습니다.

더 이상 다른 앰프가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고, 파워앰프 두대, 프리앰프 하나, 인티앰프 1대를 선생님이 만드신 앰프로 들였습니다. 오늘이 결혼 25년된 날이고, 또 직장 생활도 어느듯 29년을 지나고 있습니다. 세월이 많이 흘렀고 그 중심에는 서병익오디오가 있었습니다.

요즘 트럼펫 음반에 심취한 나머지, 음반(이태리 니니로쏘)을 중고로 하나 구입했습니다...

마눌이 그걸 보더니 또 턴테이블을 살거냐고 하면서 저를 노려봅니다..(ㅎㅎ)

2017년 2월에 이미 하나(진선오디오 아이리스3) 구입해서 안방에 감추어 두었거든요.(아직 안들켰습니다.)

적당한 시점에 실토를 해야 하는데 고민입니다. ^^  

추신 : 선물때문에 글 쓰는 거 아니니까 혹시 뽑히더라도 다른 분 드리시면 됩니다. ^^

  • 가고지비 2020.05.21 23:28 (*.75.236.80)

    오~~~~~

    진선 아이리스3....

    이 것 실토하심 한 달 간 곰탕 올라오겠는데요.....^^;;;

    어쩌나~~~

  • 서병익 2020.05.22 08:58 (*.246.243.27)

    예.... 선생님 반갑습니다.

    그동안 안녕하셨는지요?

    결혼 25주년 기념일을 축하합니다.....^^

    그리고 가정의 평화를 위해 2017년도에 구입하신 턴테이블을 아직 꺼내지 못하셨다고 하니 안타까운 마음에 해결책을 제시해 봅니다.....^^

     

    우선 쥐도새도 모르게 저에게 가져 오십시오...

    제가 잘쓰다가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사모님에게 말씀하세요...

    서병익오디오 홈페이지에 글 올렸더니 사은품으로 턴테이블을 주더라고요.......^^

     

    좋은 기계도 안쓰면 녹쓰는 법이니..

    턴테이블을 아끼신다면 빨리 움직이셔야 할 것 같습니다....^^

  • 터구 2020.05.22 11:16 (*.128.67.32)

    가고지비 선생님, 서병익 선생님 반갑습니다 ^^

    저희집은, 제가 곰탕을 안먹어서 집사람이 곰탕을 끓이는 대신 카레 한 솥을 끓여 놓습니다.ㅎㅎ

    8월에 급여가 대폭 오르는데, 그때 살짝 들켜볼(^^)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집사람이 서선생님 말씀을 잘 믿긴 하지만, 그래도 턴테이블을 선물로 받았다는건 좀 믿기가 어려울 듯 합니다.

    그동안 거짓말을 하도 많이 했거든요 ㅎㅎ

  • 파소스2 2020.05.22 11:28 (*.255.216.178)
    경험한 사람으로서 좋은 팁을 드리면...
    먼저 아내의 청음감각을 환상적으로 높여야합니다. 실제가 아니라 입으로만이라도요.
    자꾸 함께 듣자고 하고 그러면서 의견도 묻고 칭찬하고 그러면 스스로 정말 청음감각이 탁월하다고 여기는 경향이 생깁니다.
    그리곤 어제같이 부부의 날이 오면 선물과 함께,
    선물은 아내의 것이고 턴테이블은 당신이 내게 주는 선물로 알게! 하면 되지않을까요?
    ㅠ ㅠ
    그런 저도 아내에게 어제 sk2화장품세트를 선물하면서도 아직도 저의 오디오시스템은 모두해서 150만 원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래의 서대표님 말씀처럼 이벤트경품도 좋겠습니다.

공지 "자유게시판" 글 올리실 때 참고사항 안내 서병익 2008.07.10
  1. No Image

    386. 여러분! 홈피의 자유게시판에 조금만 다가 앉으시면 저와 같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답니다.

    어제 밤에 초록색의 인터케이블을 받았습니다. 하찮은 과업에 대한 넘치는 선물인게지요. 지난 달에 이어서 이제야 1set을 갖추게 되어 기존에 제가 사용해오던 케이블과의 비청을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어마무시한 정도의 케이블을 사용해보진 않았습니...
    Date2020.07.09 By파소스2 Reply0 Views29 Votes0
    Read More
  2. No Image

    385. LUIS SALINAS QUINTETO. JAZZ SAN JAVIER 2018

    Date2020.06.30 By돌체 Reply2 Views69 Votes0
    Read More
  3. 384. Joan Baez를 추억하며...

    먼저 터구님의 숙제를 미루었다가 이제라도 할 수 있게 되어 여간 다행으로 여기는게 아닙니다. 우리는 영어 이름에 흔히 작은 실수를 하곤 합니다. 서대표님과도 통화에서 말씀드린 바 있지만 국내 유명 여가수의 이름도 사실은 남성명사를 가져다 사용하고 ...
    Date2020.06.26 By파소스2 Reply4 Views54 Votes0 file
    Read More
  4. No Image

    383. 국내에서도 진공관이 출시 된다고 하네요!

    지난 번 사장님께 누를 끼친 죗과를 스스로 감내하고 있는 중입니다. 가급적 자제하려고 했는데 워낙 굿뉴스라서 알고 계시겠지만 기록된 내용이 없기에 단편소식을 전합니다. 300b진공관 등 몇가지의 진공관으로 시작하지만 진공관 고유의 난제들을 해결한 최...
    Date2020.06.16 By파소스2 Reply5 Views231 Votes0
    Read More
  5. No Image

    382. Hilary Hahn - Brahms Violin Concerto in D major

      '힐러리 한'이라는 연주자를 항상 눈여겨 보고 있었는데 언제부턴가 이 영상이 추천영상으로 자꾸 뜨더군요. 궁금해서 한 번 틀어보았는데 정말 대단한 연주자라는 걸 새삼 다시 느끼게 되어서 여기서도 소개를 해봅니다.   앤간한 프로 연주자들도(일부러든...
    Date2020.06.13 By돌체 Reply3 Views73 Votes0
    Read More
  6. 381. 대자연의 신비...

    한마디로 미스테리다. 하얀 꽃을 피운 접시꽃 이야기다. 접시꽃 하나 가 아파트 주차장 화단에서 매년 빨간 꽃을 피우고 있었다. 하지만 그 살아가는 위치가 화단 끝자락이라 주차하는 차들에게 치이고 관리실에서 주기적으로 하는 제초작업에 그 몸뚱아리가 ...
    Date2020.06.09 By가고지비 Reply4 Views96 Votes0 file
    Read More
  7. 380. 먼저 터구선생님께 감사와 뭐랄까요... 암튼 고맙습니다.

    먼저 나나무스꾸리 할머님에 대한 졸필을 올리고 나서 터구선생님께서 응원해 주심에 힘입어 언급하신 조안바에즈(Joan Baez)에 대해 좀 더 깊이 있게 알기위해 먼저 그 예쁜 할머님의 곡을 듣기 위해 앨범을 찾아보니 4개밖에 없더군요 1960년에서 1970년까지...
    Date2020.06.05 By파소스2 Reply3 Views83 Votes0 file
    Read More
  8. 379. 바람이 잦아든 오늘 스피커를 갖고 놉니다

    저 아닌 다른 분들의 자유게시판 점령을 기대하면서 이틀을 지켜보았습니다. 제가 미천한 글을 올리는 것에 혹시라도 불편부당하다고 느끼실 어떤 분이라도 있으시다면 뭔가 흔적이 있지않을까 기대반 염려반의 마음으로 바라보았는데...ㅠ 그래서 오늘은 용...
    Date2020.06.03 By파소스2 Reply4 Views130 Votes1 file
    Read More
  9. No Image

    378. 문득 이런 생각이 나서 몇 글자 남겨봅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요즘은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혼재 속에서 디지털 성향이 날로 강해지고 있습니다. 음질은 아날로그가 좋다는 것을 각종 청음을 통해 알고 있지만, 디지털 기기가 너무 많아서 DAC를 좋은 사양으로 갖고 싶은 욕구가 있습니다. (가...
    Date2020.05.28 By천상의음률 Reply3 Views117 Votes0
    Read More
  10. 377. '나나무스꾸리' 할머님! 그 생애와 그녀의 노래에 대하여...

    ​​​​​​​1934년 생인 그리스출신의 뮤지션, 비록 지금은 은퇴하였지만 3억 5천만 장의 음반을 판매하는 놀라운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아티스트입니다. 70년 대, 뮤직박스에서 제가 그녀를 소개할 때면, '아마도 그녀는 투잡을 갖고 있을 것이다! 메인은 그리스...
    Date2020.05.28 By파소스2 Reply4 Views83 Votes0 file
    Read More
  11. No Image

    376. 이 좋은 날씨에 창문을 열고 추억의 팝송을...

    스웨덴 출신의 두 쌍의 부부그룹인건 모두 아시죠? 그룹일원인 비요른 울바이우스와 베니 앤더슨은 해방둥이(1945년에 출생)로 1966년 콤비를 이루어 듀오로 활동하게 되죠.  이들은 각자의 여자친구였던 1950년 생 아그네사 할트스코그와 역시 해방둥이인 아...
    Date2020.05.26 By파소스2 Reply5 Views65 Votes0 file
    Read More
  12. No Image

    375.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니...ㅠ

    홈피의 기능이 호스트라면 각종 sns등은 각양의 관심을 호스트로 연결하는 가교의 역할을 한다고 봅니다. 요즘의 트랜드는 누구나 홈피에서 정보를 얻으려하지 않죠. 세상에 널린게 정보인데요. 아니 정확히 말하면 정보이전 단계인 데이터라고 보아야겠습니다...
    Date2020.05.24 By파소스2 Reply1 Views72 Votes0 file
    Read More
  13. 374. 음반 하나 소개해 볼까 합니다.

    서병익오디오의 홈피는 웬지 기술집약적 자료들로 차있는 듯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번에 대표님께서 개방해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날씨가 청명한 오늘, 식사를 마치고 긴 의자에 몸을 누이고 커피와 책을 놓고 이제 청음할 음원을 찾습니다. 혼자있...
    Date2020.05.23 By파소스2 Reply4 Views84 Votes0 file
    Read More
  14. No Image

    373. 은퇴한 뒤의 시간의 축복...

    은퇴한 후, 변해도 너무 변한 시간의 공간을 나누어 볼까합니다. 30여년의 바쁨이 끝나기 전까지 저 자신을 열심히 살았다는 생각 밖엔 못했었습니다. 아이들 키우고 아내를 존중하고 사는게 다인줄 알았으니까요. 그런데 은퇴를 하고 나니, 집에서 시간을 보...
    Date2020.05.22 By파소스2 Reply5 Views97 Votes0 file
    Read More
  15. No Image

    372. 오디오 취미의 적-와이프

    선생님 ^^ 오늘 오랫만에 방문한 김에 짧은 글하나 남기겠습니다. 10여년전에 서병익오디오와 인연을 처음 맺은 후 드디어 득음(?)을 했습니다. 더 이상 다른 앰프가 필요가 없다는 생각을 하고, 파워앰프 두대, 프리앰프 하나, 인티앰프 1대를 선생님이 만드...
    Date2020.05.21 By터구 Reply4 Views93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